출처 : 데브피아 (http://www.devpia.co.kr)

오~ 나의 Y.
오늘도 나는 특정 어플리케이션에 모든 리소스를 빼앗겨 버린 비선점형OS처럼 네 생각에 어떠한 멀티태스킹도 할 수 없어.
기억나니, 너와의 첫 립?
널 처음 본 순간 나의 마음은 Sin(250t+0.5라디안)으로 요동치고,

내 머릿속엔
int main()
{
while()
printf(너무 이쁜 Y \n);
return 0;
}

난 그 때 알았어.
너와 나는 Frequency가 일치한다는걸..
아마 250으로 맞춰진 우리의 Frequency가 그때 resonance을 일으켰나봐.


우린 자기도 모르게 서로에게 말을 걸었지.
아, 그 때의 떨림이란..


사실 나는 그때까지는 Unit Step Function같은 사랑은 없다고 생각했어. 사랑은 expotential함수처럼 서서히 시작하는 거라고 여겼거든. 하지만 그런 생각은 널 만난 후 바뀌었어.


너와의 첫 만남 후 너를 집으로 바래다 주고 돌아오는 길에 나는 너의 집을 자꾸 되돌아보며 지워지지 않는 너에 대한 그리움은 y=exp^(-x) - 단, x는 양수를 그리며 좀처럼 잊혀지지 않았지...


그 후로 우리는 자주 만났지.
2009 로스트 RAM, 공수의 적 같은 영화도 보고 Time Sharing하며
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.
매일 밤 꿈 속에선 너를 찾는 한마리의 외로운 MicroMouse가 되어 미로 속을 헤메고 다녔어.


하지만 우리에게 Interrupt가 발생하고 말았지.
IRQ 넘버 0 바로 군대였지.
난 차마 너에게


int main()
{
while(!전역)
wait();
}


를 컴파일 할 수 없었다.


//#define InArmy 0
//int nMyMode = InArmy
//while(nMyMode == InArmy)
// //or


후.. 너는 그런 내가 못내 아쉬웠나보더군.
내가 너에게 그런 사람이었냐며 너는 눈물을 보이고 내게서
떠났지... 내 맘은 그게 아닌데..


26개월이라는 긴 시간이 흐른 후 나는 주위 친구들의 소개로
여러 girl들을 만났지만 너에 대한 그리움은 지워지지 않았다.
오히려 Op Amp에 입력되는 Signal처럼 점점 커지기만 했지.
난 그래서 일부러 다른 여자들을 만나며 그런 널 잊으려 했다.
하지만 나는 깨달았어. Time Domain의 내 마음을 Frequency Domain으로 변환했을때 가장 큰 magnitude를 갖는 Frequency는 250... 너밖에 없다는걸..


난 용기를 내어 네게 전화를 걸었고, 다시 우리는 예전과 같이
사랑할수 있게 되었지.
이제야 고백할께.
직접적인 방법도 있겠지만 미분방정식은 Laplace변환을 이용하는게 낫다 싶어서 이렇게 편지로 고백한다.

Y야..
평생 내 80196kc의 펌웨어가 되어주지 않겠니?
Homogeneous한 나의 해와 Particular한 너의 해가 합쳐지면
완벽한 미방의 해가 될수 있을꺼야.

날 믿어준다면, Inductor주위에 있는 Magnetic Field 처럼
너의 곁을 지켜줄께.
Direction이 같은 Vector처럼 우리 항상 같은 방향을 보며 영원히 함께 하자.

Y야
사랑해.

p.s) 데브피아 리플에서 수정된 버그를 반영했습니다 ^^; [ while(전역) -> while(!전역) ]

'Development > et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Junction으로 심볼릭링크 작성하기  (0) 2009.01.13
apache perl php mysql 설정  (0) 2009.01.12
공대생의 연애편지  (0) 2006.11.29